컨텐츠 바로가기


board


현재 위치

  1. 게시판
  2. ·

·

 

키를 쑥쑥 키우는 성장의 5가지 원칙
제목 키를 쑥쑥 키우는 성장의 5가지 원칙
작성자 관리자 (ip:)
  • 작성일 2012-05-23 16:47:09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1018
  • 평점 0점

 

키를 쑥쑥 키우는 성장의 5가지 원칙

 


1. 양질의 숙면은 성장의 보약
키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장호르몬은 보통 밤10시~새벽2시 사이에 가장 활발하게 분비된다. 잠이 들고 난 1시간 뒤부터 4시간 사이에 가장 활발하게 분비되는 것이다. 그러나 잠을 많이잔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잠의 양보다 질. 깊은 잠을 자기 위해서는 잠들기 전에 초콜렛, 커피, 콜라 등 뇌의 각성을 돕는 것은 피해야한다. 그리고 낮잠을 너무 많이 잔다거나 밤늦게까지 게임, 인터넷, TV시청 등을 하지 않도록 지도해야 한다. 잠자리 침구도 물론 중요하다. 특히 숙면을 취하기 어려운 여름철에는 무더위에 깨지 않도록 시원한 면과 마 소재의 침구를 준비하고, 잠자리 1시간 전 에어컨과 선풍기를 작동시켜 실내온도를 22~25℃를 유지하도록 한다. 아토피질환이나 천식, 야뇨증 등 밤잠을 방해하는 질환이 있을 경우 숙면을 방해하고 면역력을 약화시키므로 성장기 어린이들은 반드시 치료해야한다.

 


 

2.충분한 영양섭취는 키의 기초공사
성장식단의 핵심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 특히 단백질은 혈액과 근육, 뼈를 만들고 성장호르몬의 원료가 되는 중요한 영양소이므로 섭취에 소홀함이 없도록 한다. 단, 지나치게 육류 위주로 식사를 하면 위에 부담을 주고 지방축적으로 인해 성장판을 막을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한다. 칼슘은 골격형성과 근육을 발달시켜 뼈를 튼튼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요즘 부모들은 칼슘이 키 크는데 좋다고 하여 칼슘함유 영양제까지 먹이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과잉섭취를 하면 오히려 성장판이 막혀 키가 더 크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식사시간은 최소 30분정도 가져야 한다. 음식을 입에서 천천히 그리고 충분히 씹어서 위의 부담을 줄여주고 소화액이 잘나와 소화를 촉진시켜주도록 한다. 너무 급하게 먹으면 위에 부담을 주고 소화력이 떨어져 신진대사가 원할하지 못하다. 소화력이 떨어졌다는 것은 영양소가 몸에서 충분히 흡수되지 못한다는 의미이다. 허약하고 키가 작거나 왜소한 아이들은 대부분 소화력이 약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3.좋은 운동은 성장의 원동력
운동을 하게되면 성장호르몬의 분비가 많아지게 되고 성장호르몬은 키성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성장판을 자극시켜 뼈 성장을 촉진시킨다.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는 철봉이나 훌라후프, 달리기, 줄넘기, 자전거, 수영, 농구, 배구 등이 있다. 이 운동들은 뼈의 성장을 촉진하고 성장판이 펴지기 때문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운동이라고 해서 무조건 다 좋은 것은 아니다. 마라톤도, 역도, 씨름, 레슬링, 기계체조 등 지나치게 체력을 소모시키는 운동은 성장방해를 한다. 스트레칭은 몸을 쭉쭉 늘여주고 관절이나 근육을 이완시켜 키가 크는 데 도움을 주는데, 아침, 저녁 하루 2회정도 해주면 좋다.

 


 

4. 비만은 키 성장의 적
살이 키로 간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이 말을 믿고 아이가 비만이 되도록 놔두게 되면 키 성장에 상당한 장애를 겪을 수 있다. 나이는 어린데 살이 찌면 지방성분이 성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킨다. 성호르몬은 성장호르몬과 함께 키 성장을 돕지만 과다하게 분비될 경우 성장판 분열을 촉진시켜 성장판이 닫히게 만들어 키성장을 멈추게 한다. 따라서 아직 제대로 키가 크지 않았는데 살이 쪄서 가슴이 발달하기 시작하고 음모가 나는 등 사춘기가 조기에 오면 그만큼 키가 멈추는 시기도 앞당겨진다는 것을 잊지말아야 한다.

 


 

5.바른 자세와 긍정적 사고방식은 성장의 윤활유
장시간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거나 컴퓨터 게임에 열중하는 아이들은 잘못된 자세를 가지기 쉽다. 구부정한 어깨, 거북목 자세 등은 키성장을 방해하고 키를 작아보이게 만든다. 항상 바른자세로 생활하도록 지도해야 한다. 또 학업과 대인관계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은 아이들도 잘 자라기 힘들다. 스트레스는 성장호르몬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밝고 긍정적 마음가짐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므로 아이의 심리상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